인문의 숲으로 가다-책도서

 
상품URL 소셜로공유하기

시중가15,000

판매가13,500원

적립금 70P (1%)

제조사/원산지
배송방법
택배발송
배송비
무료배송
배송가능지역
전국
고객상품평
상품평 : 0건, 평점 :
  • 수량
    (재고수량 : 무제한)
총 합계금액
상품코드 1547713022 부가세, 면세여부 과세상품
A/S문의 제조사 A/S문의 증빙서류발급 세금계산서 발급가능, 현금영수증 발급가능

출판사명

도서출판 행복에너지

도서명

인문의 숲으로 가다

저자

김정숙

도서정가

15,000

페이지수

280

초판발행일

20181217

도서분류 구분(일반/실용)

윤리학, 도덕철학, 자기계발

크기

신국판(152mm X 225mm )

ISBN

979-11-5602-678-5(03190)

 

 

 

eb2e7db29f1d4334450473442c9ededf_1547713 

 

 

출판사 서평

 

 

인문학이 위기인 시대라는 말이 식상하리만치 자주 들려옵니다.

입시와 취업, 승진에 몰려 그 누구도 칸트의 산책이 가져다주는 사색을 알지 못하는 사람이 점점 많아져 갑니다.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에 대한 진지한 고민보다는 하루하루 살아가기에도 바쁩니다. 저자의 말처럼 미래에의 불안을 삼시세끼처럼 먹고 사는시대라고나 할까요? 아무런 정신적 뿌리도 없이 부유하는 현대인의 삶을 굳건하게 지탱해 줄 문화적 토대가 인문학이건만, 이 시대 현대인들은 하루하루를 살아가야 하는 벅찬 무게감으로 정서적 여유와 마음의 평화를 누릴 틈이 없습니다.

그나마 바쁜 와중에라도 내면의 양식을 채우고자 인문학의 샘을 찾는 독자들은 손쉽게 자기계발서라도 읽으며 갈증을 해소하는 경우를 봅니다. 이런 독자들이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참으로 다행스럽습니다.

 

하지만 대개의 자기계발서는 그 갈증을 채워주기에 턱없이 가볍습니다. 한때 자기계발서의 트렌드는 대중적인 뷔페식당과 같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습니다. 세상의 갖가지 음식들을 모두 다 모아놓은 것 같지만, 정작 좋은 재료로 만든 음식을 찾아보기란 쉽지 않고, 산해진미를 다 맛보지만 정작 음식의 깊은 맛을 내기에는 역부족이라는 평가가 떠오릅니다. 입시 준비, 취직 준비, 승진 준비에 바쁜 현대인들에게는 인문학 역시 엣센스만 잘 뽑아 적당히 취하고 적당히 달달한 칵테일처럼 뒤섞어놓은 자기계발서가 훨씬 매력적일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이 책 인문의 숲으로 가다는 삶의 깊은 맛을 담아낸, 명인의 손맛을 느끼게 하는 자기계발서라는 말씀을 감히 드리고 싶습니다.

책의 Part1 부분을 채우고 있는 서울대학교의 여러 교수님들 말씀을 필두로, 저자는 다양한 철학과 사색을 한 권의 책 속에 녹여냈습니다. 삶의 언저리에서 접하는 고민과 화두를 인문학적 깊이와 다양한 고전들에 접목해 풀어내며 독자들을 인문의 숲으로 초대합니다. 그리고 어느덧 책장을 넘기다 보면 나도 모르게 인문학의 피톤치드를 한껏 들이마신 것처럼 마음이 평안해집니다. 저자의 경험과 인문학적 사색에 편안함을 느끼며, 문득 거듭해서 읽을수록 다른 느낌을 주는 자기계발서를 간만에 마주했다고 감히 말씀드립니다.

 

삶의 깨달음은 경험에서 나오지만, 경험의 깊이 있는 해석은 인문학을 통해 이루어집니다. 깊어가는 겨울밤, 이 책을 들고 계신 독자들의 손길을 잡아 인문학의 숲으로 이끄는 저자와의 만남을 가져보시길 기원합니다.

 

저자소개

 

 

김정숙

 

의학박사, 지방 중소병원 대표원장으로 현역에서 일을 하고 있습니다. 사랑은 남자를 아름답게 한다, 성공을 갈망하는 젊음에게, 길 위에서, 그리고 이것이 네 번째 수필집입니다.

행복과 불행은 거의 반반으로 우리들 삶을 윤회한다는 어느 스님의 말씀을 좋아합니다. 지금 내가 힘든 것은 곧 좋은 일의 순서가 오리라는 징후. 제가 경험 한 삶 또한 그랬습니다.

힘들 때, 삶 속에서 답답함을 느낄 때, 열등감을 느낄 때, 인문의 숲으로 갔습니다.

사람에 대한 공부가 하고 싶었습니다.

 

세상에 나쁜 아이디어란 없습니다. 단지 검증되지 않았을 뿐. 아이디어가 사라지는 것은 현실의 벽에 막혔을 때가 아니라 스스로 자신의 능력을 의심할 때입니다. 우리가 흔히 장애물이라 부르는 것은 사실은 새로운 길을 알려주는 데이터들입니다.” 하버드대의 경영학교수의 말입니다. 다음엔 경영의 숲 속은 어떨까를 생각하며 이 말을 붙들고 아직도 새로운 삶을 꿈꿉니다. 여러분도 그렇게 하세요. 인문학이 삶의 근본을 생각하게 한다면 경영학은 현실에서 살아남을 용기를 줍니다. 제 본업인 의업은 삶을 성공적으로 살게 하는 또 다른 도구이지요.

 

무엇을 할 수 있는지는 자신밖에 모르며 시도하기 전까지는 자신도 알지 못한다.” 힘들 때마다 제가 붙들고 일어난 말입니다. 때로는 한 줄의 글이 삶의 희망이 됩니다. 여러분도 자신만의 힘이 되는 글 하나를 발견하길 바랍니다.

 

 

목차

 

 

contents

 

prologue 5

 

part 1

상아탑 인문학이 내게 답하다

(23기 서울대학교 최고지도자 인문학과정 일부 8강의)

공자가 리더에게 15

유라시아의 쿠르간과 신라왕릉 18

김홍도: 거장의 세계 22

한글과 레오나르도 다 빈치 25

셰익스피어의 햄릿 29

사단칠정 논쟁의 이해/메이지유신과 근대 일본 33

삼전도비의 비밀 38

 

A 그리운 열정

인생을 위한 세 명의 의사 45

이런 사람, 어디 없을까? 50

운명의 여신을 유혹하고 싶다 54

그리움을 탐한다 60

미친 짓을 않는다면 일을 잘못하는 것 65

슈퍼우먼 신드롬의 상처 70

어떻게 우물을 팔 것인가 75

 

B 세 끼 양식처럼 먹고 사는 결핍감

미래에 대한 불안이 밤안개처럼 자욱하다 81

답이 없는 질문들로 머리를 튜닝한다 86

다시, 사랑 91

열망이 아니면 욕망이라도 탐해야 할 나이 97

스마트 시대의 회오리에 길을 잃었다 103

나를 일으켜 세워 걷고 뛰게 할 독한 충고가 그립다 108

무언가 두렵다면 원인은 내 속에 있다 113

 

C 그래도 희망을 잃지 말 것

참 묘하다, 헛된 것의 매력 118

파괴적 혁신이라는 말 앞에서 난감하다 122

그냥 살다가, 문득 126

혼돈과 융합의 시대를 살며 130

살아봐야 아는 것들이 있다 134

제로섬 게임의 시대를 산다 139

길을 잃어야 새로운 길을 발견한다 144

 

 

part 2

D 간절하게 바라는 삶의 전환점

그의 도구가 될 수 있어 행복했다 149

결정의 어려움을 피하지 말 것 153

우리는 결핍을 채워주는 상대에게 끌린다 157

낙원은 매력적이지만 재미없다 162

악인이 악인답지 않을 때 유죄이자 무죄 166

희망과 절망의 가느다란 경계선 위에 서다 171

자유로워지면 잘 보이지 않는 것 175

 

E 알고 있던 익숙한 세계와 작별하기

사랑, , 성공, 행복 181

영 올드, 올드 영 185

똑같은 걸로 경쟁하면 망해 189

이제, 나는 나에게로 돌아간다 193

무대의 총책임은 지휘자에게 있다 198

남루한 일상으로 남은 사랑 202

절대 저렇게 늙지 않겠다고 다짐하던 시건방 207

 

F 열등감이 삶의 원동력

미래의 역습으로부터의 참화 213

끓는 야망을 잠재운 자, 노인이다 217

남자나라 안의 여자의 생존법 222

아무것도 아니면서 전부인 것 227

뜨거워지는 물속의 개구리 232

종교를 사이에 두고 신에게 묻는다 237

나이마저 아픈 나이다 241

 

G ‘여기라는 현실을 이기는 저기라는 꿈

어디에나 승자와 패자가 있다 247

그거 있잖아요, 그거 252

50대는 지천명이라는 공자의 헛소리 256

나는 남보다 잘났다는 원초적 본능 261

우리는 지금 넘치는 시대를 살고 있다 266

여행,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270

※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상품정보제공고시
도서명 상품페이지 참고
저자 상품페이지 참고
출판사 상품페이지 참고
크기 상품페이지 참고
쪽수 상품페이지 참고
제품구성 상품페이지 참고
출간일 상품페이지 참고
목차 또는 책소개 상품페이지 참고
전체 [0] 개의 상품평이 있습니다. 상품평 이외에 다른 목적이나 불건전한 내용을 올리실 경우 삭제 처리될 수 있습니다.
Name : 로그인 후 작성하여 주십시오.
 0 .    10
번호 문의유형 문의/답변 작성자 작성일
문의 내역이 없습니다.
 

쇼핑몰 배송/교환/반품안내


제17조(청약철회등)


① 통신판매업자와 재화등의 구매에 관한 계약을 체결한 소비자는 다음 각 호의 기간(거래당사자가 다음 각 호의 기간보다 긴 기간으로 약정한 경우에는 그 기간을 말한다) 이내에 해당 계약에 관한 청약철회등을 할 수 있다. <개정 2016.3.29.>


1. 제13조제2항에 따른 계약내용에 관한 서면을 받은 날부터 7일. 다만, 그 서면을 받은 때보다 재화등의 공급이 늦게 이루어진 경우에는 재화등을 공급받거나 재화등의 공급이 시작된 날부터 7일


2. 제13조제2항에 따른 계약내용에 관한 서면을 받지 아니한 경우, 통신판매업자의 주소 등이 적혀 있지 아니한 서면을 받은 경우 또는 통신판매업자의 주소 변경 등의 사유로 제1호의 기간에 청약철회등을 할 수 없는 경우에는 통신판매업자의 주소를 안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부터 7일


3. 제21조제1항제1호 또는 제2호의 청약철회등에 대한 방해 행위가 있는 경우에는 그 방해 행위가 종료한 날부터 7일


② 소비자는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경우에는 통신판매업자의 의사에 반하여 제1항에 따른 청약철회등을 할 수 없다. 다만, 통신판매업자가 제6항에 따른 조치를 하지 아니하는 경우에는 제2호부터 제5호까지의 규정에 해당하는 경우에도 청약철회등을 할 수 있다. <개정 2016.3.29.>


1. 소비자에게 책임이 있는 사유로 재화등이 멸실되거나 훼손된 경우. 다만, 재화등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한다.


2. 소비자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로 재화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3. 시간이 지나 다시 판매하기 곤란할 정도로 재화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4. 복제가 가능한 재화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5. 용역 또는 「문화산업진흥 기본법」 제2조제5호의 디지털콘텐츠의 제공이 개시된 경우. 다만, 가분적 용역 또는 가분적 디지털콘텐츠로 구성된 계약의 경우에는 제공이 개시되지 아니한 부분에 대하여는 그러하지 아니하다.


6. 그 밖에 거래의 안전을 위하여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경우


③ 소비자는 제1항 및 제2항에도 불구하고 재화등의 내용이 표시·광고의 내용과 다르거나 계약내용과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그 재화등을 공급받은 날부터 3개월 이내, 그 사실을 안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부터 30일 이내에 청약철회등을 할 수 있다.


④ 제1항 또는 제3항에 따른 청약철회등을 서면으로 하는 경우에는 그 의사표시가 적힌 서면을 발송한 날에 그 효력이 발생한다.


⑤ 제1항부터 제3항까지의 규정을 적용할 때 재화등의 훼손에 대하여 소비자의 책임이 있는지 여부, 재화등의 구매에 관한 계약이 체결된 사실 및 그 시기, 재화등의 공급사실 및 그 시기 등에 관하여 다툼이 있는 경우에는 통신판매업자가 이를 증명하여야 한다.


⑥ 통신판매업자는 제2항제2호부터 제5호까지의 규정에 따라 청약철회등이 불가능한 재화등의 경우에는 그 사실을 재화등의 포장이나 그 밖에 소비자가 쉽게 알 수 있는 곳에 명확하게 표시하거나 시험 사용 상품을 제공하는 등의 방법으로 청약철회등의 권리 행사가 방해받지 아니하도록 조치하여야 한다. 다만, 제2항제5호 중 디지털콘텐츠에 대하여 소비자가 청약철회등을 할 수 없는 경우에는 청약철회등이 불가능하다는 사실의 표시와 함께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시험 사용 상품을 제공하는 등의 방법으로 청약철회등의 권리 행사가 방해받지 아니하도록 하여야 한다. 

<개정 2016.3.29.>

펴기
접기
쿠폰
장바구니
최근본상품